갤러리

유튜브채널

좋은 이름과 오행작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97회 작성일 21-12-07 10:22

본문

성명학은 이름 속에 길흉화복(吉凶禍福)이 들어있다는 것을 전제로, 좋은 이름을 통해 길흉(운이 좋고 나쁨)과 화복(재화와 복록)을 예측하고 조율하고자 하는 학문입니다.

따라서 좋은 이름, 복 있는 이름, 부르기 좋은 이름을 지어 그 이름처럼 살아가기를 바라는 데 그 유래를 두고 있습니다.


성명학은 중국 수나라 때 처음 그 기틀이 정립되었으며, 이후 송나라 때 한자의 획수로 길흉을 설명하는 수리성명학(數理姓名學)이 성행했고, 명나라 때 이름을 오음(五音)으로 나누고 五音과 五行을 결부시켜 개인의 사주와 연결해 이름을 지어 부르는 발음성명학이 태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즉, 이름의 기를 북돋아 성공적이고 좋은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하고, 본인의 사주와 맞는 오행을 이름자에 넣어 작명하는 것으로 사주분석을 정확하게 하여 자원오행에 맞춰 작명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처럼 전통적인 성명학은 사주학(자원오행)과 수리학(수리오행), 발음학(발음오행)에 기초하는데, 오행에는 영(靈)이 깃들어 있어 그에 부합하는 좋은 이름을 지어 부르면 좋은 기(氣)를 이어받아 한 사람의 인생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좋은 이름이란 이름 상호간에 상극은 피해야 한다는 이론입니다. 일반적으로 좋은 이름이란 서로 상생관계여야 그 사람의 운명에 좋은 기운을 얻는다고 합니다. 따라서 성명학 체계에 능한 성명학자를 통해 좋은 이름을 작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그래서 좋은 이름이란?


타고난 사주에 잘 맞는 복 있고 세련된 이름이어야 합니다.

부르기 좋고 듣기 좋아야 합니다.

시대적 감각에 맞는 개성 있는 이름이어야 합니다.

사주(四柱) 분석상 자원오행의 의미가 뚜렷해야 합니다.

수리학(劃數)적으로 한문 획수가 길(吉)수로 맞아야 합니다.

음(音)오행이 상극은 피하고 서로 상생(相生)관계여야 합니다.

촌스런 이름이나 천박한 이미지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너무 어려운 발음이나 한자(漢字)는 피해야 합니다.

부모 사주와 조화를 이루면 더욱 좋습니다.

시대적으로 너무 흔한 이름은 피하는게 좋습니다.

대법원에서 선정한 인명용 한자를 사용해야 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